휴식공간

29일 남북고위급 회담을 통일부가 북한에 공식제의하다

이슈

 

 

통일부가 이번달 29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고위급 회담을 열자고

 

북측에 공식 제안했다고 합니다.

 

통일부 담당자는 22일에 판문점 연락 채널을 통해 전통문을 북한에 보냈다고

 

하는데 , 남측 대표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참석하며 , 대표단은

 

청와대 와 국정원에서 한명씩 도합 3명이 구성된답니다.

 

 

북측은 아마도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대표단장으로 나올것 같으며

 

평창올림픽때 와는 다르게 공식적인 고위급회담이 이워질 것 같다고 하네요.

 

 

회의의제는 한반도 비핵화가 중심이며 군사적 긴장완화도 의제에 올린다고 합니다.

 

 

통일부가 준비 잘 해서 국민들에게 사랑받는 부처로 거듭나길 바래봅니다 ^^